| | | | |

아이디

비밀번호

 

 
 
 
무술은 깊고 깊은 심연이며 높고 높은 고봉이라.
많은 사람이 입문하나 그 득도함이 쉽지 않고
칼처럼 위험해서 쓰기에 따라 이와 해가 되나니
무인일 수록 마음을 대자비에 두어 사랑을 부릴지니라.
 
 
활인검의 대의가 바로 여기에 있나니
생명이 있는 모든 것을 사랑하고 의를 위하여 칼을 쓰라.
그러나 칼을 쓰지 않음이 훨씬 지혜로우며 말은 반드시 깊이 생각해서 하고
남의 말을 전치 않으며 타인의 인격을 중히 여기고 항상 득도와 수련에 힘쓰라.
 
 
몸을 편히하면 마음이 게을러지나니
언제나 고행에 몸을 두어 더 많은 정진을 꾀하라.
인간도 본시 자연일지어니 가까이하고 마음을 순하게 가지며
약을 멀리하고 선에 속하라.
 
 
인간병통중에 거짓과 욕심이 크나니
이에서 헤어나 예지의 힘을 얻고 무인은 무술을 통하여 인내와 극기를 배우며
자아를 성찰하고 외유내강하여
인류사회에 이바지 하는 덕을 기르라.
이것이 무술의 근본이니라.